방관자 효과

해초 0 59 04.17 11:54
현대사회의 문제점 중 하나로 선량한 방관자를 꼽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자신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는 일들에 대해 무관심하거나, 행여라도 자신에게 불이익이 올지를 두려워하여 회피하는 방관자 유형이 늘고 있다는 사실은 공동체 전체로 볼 때는 불행한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특히 사회적 불의에 대한 침묵이 커질수록 세상은 빛보다 어둠이 지배할 가능성이 더 커지기 마련입니다. 영국 작가인 올리버 골드스미스는 불의에 대한 방관을 가리켜, “침묵은 동의”를 의미하는 것이라 말한 바 있습니다. 나아가 그는 침묵하는 사람도 공범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마틴 루터 킹 목사도 “사회적 전환기에서 최대의 비극은 악한 사람들의 거친 아우성이 아니라 선한 사람들의 소름 끼치는 침묵”이라는 말을 남겼지요.

침묵이 언제나 금이 되는 것은 아니라는 뜻입니다. 지난 1964년 3월 어느 날 새벽, 뉴욕의 한 주택가에서 노상강도로 보이는 남자가 지나가던 여자를 흉기로 찌른 사건이 있었습니다. 약 30여분 동안 여자는 격렬히 저항하며 소리 높여 도움을 청해 보았지만, 주변의 그 누구도 도움을 주지 않아 결국 안타깝게 희생되고 말았습니다. 미국을 충격 속에 몰아넣은 이 사건은 후에 피해자의 이름을 따 “키티 제노비스(Kitty Genovese) 신드롬”으로 알려지게 됩니다. 달리(Daley)와 라타인(Latane)의 심리 실험은 이 사건의 핵심을 “방관자 효과 (Bystander Effect)”에서 찾았습니다. 군집한 인원이 많을수록 사람들은 ‘누군가 대신 하겠지’ 라며 책임을 회피하려 든다는 것이지요. 반면 부활하신 예수님은 그의 제자들에게 "증인"이 되라고 말씀하신 바 있습니다. 무관심과 무책임이 만연한 시대일수록 교회가 위기가 아닌 증인이 될 기회라는 사실을 깨달아야 할 이유입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1 세상에서 가장 부드러운 힘 해초 05.08 2
40 정언명령 해초 05.01 26
39 좋은 친구 해초 04.24 38
열람중 방관자 효과 해초 04.17 60
37 한마음과 한 뜻으로 해초 04.10 75
36 십자가의 길 해초 03.27 94
35 그대 앞에 봄이 있다 해초 03.20 109
34 꽁다리 공동체 해초 03.12 115
33 질투는 나의 힘 해초 03.06 121
32 자기 부인 해초 02.27 139
31 눈물의 의미 해초 02.20 149
30 Black History Month 해초 02.13 152
29 말씀으로의 초대 해초 02.06 160
28 좌정관천(坐井觀天) 해초 01.30 161
27 꿈 만은 아니다 해초 01.23 164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