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rning News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게 12일 발송한 서한

MorningNews 0 77 04.14 07:27

미국과 일본의 정상회담을 앞두고 김진덕・정경식 재단(대표 김한일, 이사장 김순란) 과 한인 단체들이 바이든 대통령에게 정상회담에서 ‘위안부’ 문제 해결에 나서달라고 요청하는 서한을 12일(월) 백악관으로 발송했다”고 김한일 대표가 밝혔다.

 한인 단체들은 오는 16일(금)로 예정된 미. 일 정상회담에 앞서 발송한 이 서한에서 “미국이 주도하는 아시아 정책이 성공을 거두기 위해서는 한.미.일 3국의 동맹이 어느때 보다 중요하지만 지금 한국과 일본은 과거사 문제로 대립하고 있다”며 “그 중 핵심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라고 지적했다.

 한인 단체들은 “1991년 김학순 할머니의 증언 이후 일본 정부도 1993년 ‘고노 담화’를 통해 ‘위안부’ 강제 동원 사실을 시인했다”며 “하지만 지금 일본은 과거사에 대한 잘못은 커녕 역사 교과서에서 ‘위안부’ 관련 내용을 삭제하고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교수까지 내세워 역사 왜곡을 시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마크 램지어 교수가 일본의 전범 기업인 미쓰비시 후원으로 하버드대 교수에 채용돼 ‘위안부는 계약직 매춘부’라고 주장하는 등 도를 넘은 일본의 거짓 주장과 역사 왜곡은 한국뿐만 아니라 중국, 필리핀, 인도네시아 등 아시아 국가들의 거센 반발에 직면하고 있다”며 “미국의 대표적 명문대가 역사 왜곡에 앞장섰다는 점은 미국도 도덕적 책임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으며, 학자들은 물론 미국인들로부터 도 많은 저항을 받고 있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한인 단체들은 바이든 대통령에게 보내는 서한에 ‘위안부’ 문제 해결 방안도 제시했다. 한인 단체들은 “독일 정부가 2차 대전 당시 자행했던 대량 학살과 관련해 전후 끊임없이 사죄하고 반성하는 모습을 보였던 것처럼 일본 또한 ‘위안부’ 문제에 정부가 나서 분명한 사죄를 해야 한다”며 “완전한 피해자 중심의 사과와 함께 배상이 이뤄져야 하며 다시는 이런 역사가 되풀이되지 않도록 올바른 역사 교육을 실시하도록 해야 한다”고 해결 방안을 자세히 서술했다.    

 한인 단체들은 “바이든 대통령의 주도로 ‘위안부’ 문제가 해결될 수 있다면 미국과 한국, 일본은 그 어느때 보다 강력한 동맹국이 될 것이며, 미국이 주도하는 아시아 정책도 성공을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힌 뒤 “아시아계 미국인들에 대한 ‘증오범죄’가 급증하는 시기에 인권의 중요성을 다시 되새기는 계기가 될 수 있으며 북한과 미얀마 사태 등 세계 인권 문제에 있어서도 미국이 ‘인권 리더 국가’로 당당히 목소리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어 “우리는 바이든 행정부가 미국의 도덕적 권위를 회복하고 인권을 존중하는 세계의 리더로서 다시 자리매김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일본과의 정상회담에서 인권과 역사 부정주의를 바로 잡을 수 있도록 스가 총리에게 ‘위안부’ 문제에 대한 완전하고 분명한 사죄를 권유해 주시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이날 바이든 대통령에게 발송된 서한은 김진덕・정경식 재단과 함께 미주한인회총연합회, 미주한인회장협회, 미주총연 서남부연합회, 한미교류재단, SF 한인회, SV 한인회, East-Bay 한인회, SAC 한인회, 몬트레이 한인회, KOWIN SF 지회 등 200만 미주 지역 한인들을 대표하는 단체들이 참여했다. 


a9d163538d8e6d28fc8d2da086733b17_1618353009_1621.png
▲한인단체 및 관계자들이SF 세인트메리 스퀘어에서 열린 3.1절 기념식에서 마크램지어교수 위안부 망언을 규탄하고있다.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